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조화로운성장 삶이 아름다운 강서 - 강서보건소

검색영역

사상의학과 건강

허리와 배가 발달되고 상체가 약한 편
  •  태음인은 허리와 배가 발달되고 상체가 약한 편이다. 골격은 굵고 살인 찐 사람들이 많다.
  • 느리고 무게 있게 걷는다. 평소 땀을 많이 흘리고 그 후 상쾌하다.
  • 얼굴 윤곽이 뚜렷하고 의젓하며, 이목구비가 크고 두터운 편이다.
  • 눈빛은 침침하고 밝지 않다.
  • 손발은 따뜻하고, 피부가 약하고 연하며, 땀구멍이 큰 편이다.
  • 음성은 탁하고 음치가 많다. 말수가 적고 더듬기도 한다.
맵고 짠 음식을 먹으면
  • 맵고 짠 음식을 먹으면 장이 안 좋고 변비·설사가 수시로 온다.
  • 건강할 때에도 피로하면 가슴부위에 뻐근함을 느끼기도 한다.
  • 가리지 않고 먹는 편이며 담백한 음식이 편하다.
  • 계획적이고 합리적으로 일 처리를 하려고 하나 잘 안되고, 기억에 의존하거나 감에 의존하는 경우가 많다.
  • 과묵한 편이고 뚝심이 있지만, 현실적이며 겁이 많기도 하다. 게으른 사람을 제일 싫어한다.
태음인에게 좋은 음식
  • 태음인은 콩, 땅콩, 호두, 잣, 밤, 은행, 도라지, 살구, 매실, 호박, 연어 , 쇠고기 등이 좋으며, 우리 전통음식의 나물류나 전류 혹은 담백한 콩음식, 쇠고기 음식, 잡곡밥 등은 매우 훌륭한 태음인 식단이 될 수 있다.
  • 배즙이나 도라지차, 매실차, 율무차, 칡차 등은 모두 태음인의 약한 기관지나 장에 도움이 되는 차들이다.
태음인의 심신 섭생법
  • 태음인은 천성인 희성(喜性 -서로 도우려는 마음가짐)을 널리 펼치고 락정( 樂情-나만 보호 받기를 즐거워하는 감정)의 감정을 조심해서, 기운이 하강(음성화)하는 현상을 억제하고 평소 외부 일에 관심을 갖고 적극적인 활동을 하여야 한다.
  • 평소 건강조건으로 전신에 땀이 고루 잘 나면 건강하지만, 땀이 잘 나오지 않거나 부분적으로 등이나 목덜미에만 땀이 나고 안면이나 손 발에 땀이 없으면 좋지 않다. 태음인의 병은 조(燥)로 인한 것이므로 발산(發散)이나 통변(通便)이 치료요령이다. 한편 식사를 많이 하는데 비해 활동이 적어서 비만해지기 쉽다. 항상 움직이고 땀을 흘리게 하여 비만해지지 않고 변비를 막는 습관을 길러야 한다.
자료관리담당
의약과
문의전화
02-2600-5953
최종 수정일
2021-07-01
페이지의 내용이나 사용편의성에 만족하십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