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조화로운성장 삶이 아름다운 강서 - 강서보건소

검색영역

사상의학과 건강

상체보다 하체가 발달되었다.
  • 소음인은 상체보다 하체가 발달되었고, 골격은 작고 균형이 잡혀있다. 걸음걸이가 얌전한 편이다.
  • 땀이 적지만, 많이 흘리면 피로를 느끼고 지치기도 한다.
  • 얼굴은 갸름하고 둥근 편이며, 미인형이라 할 수 있다.
  • 눈과 입이 섬세한 편이다.
  • 눈빛은 순하고 눈웃음을 잘 짓는다.
  • 가슴은 빈약하고 약간 구부정한 편이며, 손과 발은 차고 건성이 많다.
  • 피부는 부드럽고 땀구멍이 작다.
  • 음성은 조용하고 박자감에 약하다.
  • 평소 말수가 적으나 친구를 만나면 수다쟁이로 변하는 경향이 있다.
소화만 잘되면 상태가 좋다.
  • 변비에는 잘 견디는 편이나 설사 후에는 맥이 쭉 빠진다.
  • 자신도 모르는 한숨이 많으며, 팔다리에 힘이 빠지는 경우도 있다.
  • 따뜻한 음식을 좋아하고 소화만 잘되면 상태가 좋다. 쉬면 쉴수록 지치기도 한다.
  • 꼼꼼하고 합리적인 반면 시기·질투심이 많다. 무능력한 사람을 제일 싫어한다.
  • 암기를 싫어하며, 늘 하던 일을 좋아하고 낯선 일에 흥미를 잘 못 느낀다.
소음인에게 좋은 음식
  • 소음인은 찹쌀, 구운마늘, 양파, 부추, 시금치, 카레, 도미, 감자, 생강, 인삼,대추, 쑥, 귤 등이 도움이 된다.
  • 우리 전통 음식 중에 찹쌀을 이용한 것이나 생선류를 이용한 것들 혹은 생강, 마늘, 파 등을 이용한 부침도 좋다.
  • 수정과나 쑥차 , 귤피차, 유자차, 인삼차, 계피차, 대추차 등도 위를 따뜻하게 도와주어 소음인에게 좋은 차들이다.
소음인의 심신 섭생법
  • 소음인은 천성(天性)인 락성(樂性-서로 보호해 주고자 하는 마음가짐)을 널리 펼치고, 희정(喜情-남이 나만 도와주기를 기뻐하는 마음)의 감각에 주의하여, 항상 남보다 한 발 앞에 나서서 적극적인 생각을 갖는 것이 좋다. 여성적인 기질로 인한 안일한 생각을 버리도록 노력해서 불안정한 마음과 남을 질투하고 시기하는 마음을 버려야 한다.
  • 소음인의 건강조건은 먹은 음식이 소화가 잘 되어야 건강하고, 건강이 좋지 않으면 땀을 많이 흘리게 된다. 소음인 병에 위급한 증상이 두 가지 있는데, 하나는 열이 나면서 땀이 많이 흘리는 것이요, 다른 하나는 맑은 물설사가 멎지 않으면서 아랫배가 얼음장같이 차거워지는 것이다. 이러한 증상이 나타날 때는 병(炳)이 중(重)한 것으로 진단과 함께 적절한 치료가 필요하다.
자료관리담당
의약과
문의전화
02-2600-5953
최종 수정일
2021-07-01
페이지의 내용이나 사용편의성에 만족하십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