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조화로운성장 삶이 아름다운 강서 - 강서문화관광

검색영역

겸재 정선

진경산수화의 대가, 겸재 정선(1676~1759)
진경산수화의 대가, 겸재 정선
겸재 정선(1676~1759) 진경산수화의 대가 겸재 정선은 수백여 점의 작품을 남긴 조선시대 대표적인 화가이다. 그는 1740년 12월, 양천현령(지금의 강서구청장)으로 부임하여 만 5년동안 지금의 강서구 일대를 중심으로 한 한강변의 아름다운 경치를 그려 강서지역을 진경산수의 산실로 만들었다.

정선은 우리나라의 실재하는 풍경을 직접 여행을 통해 가장 생생하고 사실적으로 전달해낼 수 있는 진경산수화풍을 확립시켜 한국 회화사의 새로운 전통을 수립한 인물이다. 그의 진경산수화는 양천현령으로 근무하였을 때 원숙한 경지에 올라, 진경시의 대가인 이병연과 시화를 교환하며 《경교명승첩》과 같은 기념비적인 작품들을 남겼다. 이때 그렸던 그림으로는 양천현아, 종해청조, 개화사, 이수정, 소악후월, 목멱조돈 등이 있다.
강서를 주제로 한 정선의 작품들
  • 양천현아 이미지
    양천현아(陽川縣衙) 영조 16년(1740) 당시 양천현아 모습.
    현재 이곳은 강서구 가양동 239일대 입니다.
  • 이수정 이미지
    이수정(李水亭) 강서구 염창동 도당산(都當山·지금의 증산) 상봉 있던 정자입니다.
  • 설평기려  이미지
    설평기려 (雪坪驥驢) 겸재가 나귀 타고 떠났던 곳은 지금의 강서구 가양동 239 부근의 양천 현아 입구이고, 마주 보이는 우장산은 내발산동 우장공원에 해당합니다.
  • 종해청조  이미지
    종해청조 (宗海聽潮) 그림의 제목은 ‘양천현 동헌인 종해헌에 앉아서 조수 밀리는 소리를 듣는다’는 뜻입니다.
  • 목멱조돈이미지
    목멱조돈 (木覓朝暾) 목멱산은 서울 남산의 다른 이름입니다.
    한강 하류 양천현아 즉, 지금의 가양동 쪽에서 보면 목멱산 동쪽의 낮은 봉우리 가엇갈려 나와 먼저 보이고 서쪽의 높은 봉우리가 그 뒤로 서기 때문에 오른쪽 봉우리가 높은데도 왼쪽 봉우리가 높게 보입니다.
  • 빙천부신 이미지
    빙천부신 (氷遷負薪) 그림의 배경은 소악루에서 내려다 본 정경이고 지금의 가양동 219 일대의 모습이다.
자료관리담당
문화체육과
문의전화
02-2600-6154
최종 수정일
2021-07-01
페이지의 내용이나 사용편의성에 만족하십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