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서구

모바일 전체 메뉴

모바일 검색
통합검색

강서구


보도자료

강서구, 수출규제 피해업체 지원 시작
작성자 홍보정책과 날짜 2019-08-13
이메일 honey2k@gangseo.seoul.kr
연락처 02-2600-6276
부서 지역경제과

강서구, 12일부터 일본 수출규제 대응 비상대책반 운영
피해업체 신청시 신용보증대출 5천 만원에서 최대 2억원으로 확대 


  서울 강서구(구청장 노현송)가 오는 12일부터 수출규제 대응 비상대책반을 운영한다고 밝혔다.

  일본정부의 화이트리스트 제외로 인한 마곡산업단지 입주기업 및 지역 내 중소기업 피해예방과 효과적인 지원을 위해서다.
  앞으로 수출규제 대응 비상대책반은 수출규제상황 모니터링 및 후속 지원방안을 마련하고 
  피해상황 접수창구 운영 및 접수민원 처리, 중앙부처·서울시와 대응 협업 사항 처리를 한다.

  일본 수출규제로 피해를 받은 지역 내 중소기업은 관련증빙서류를 지참하여 일본 수출규제 피해 신고센터(강서구청 지역경제과, 강서구상공회)에 방문 접수하면 된다.
  피해 기업은 기존 5천만 원 한도의 신용보증대출을 최대 2억 원까지 연 2%의 금리로 지원받을 수 있다.
  세제지원도 진행된다. 지역 내 소재 반도체, 디스플레이 핵심소재 생산기업으로 원자재 조달이 곤란해 판매감소 등 사업상 위기에 처한 기업을 대상으로 취득세 및 재산세 등 
  각종 지방세를 최대 1년을 유예한다.

  노현송 구청장은 “일본정부의 화이트리스트 제외로 인한 중소기업 피해예방을 위한 지원대책을 다양화 하고, 정부 대응방안에 맞춰 유관기관과 협력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이에 대한 기타 자세한 문의는 강서구청 일본 수출규제 대응 비상대책반(2600-6276)로 하면 된다.
수정일자 2019-08-13


제2유형
본 저작물은 "공공누리" 제2유형: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

만족도평가 만족도보기

사용자 만족도 평가 및 의견
페이지의 내용이나 사용편의성에 만족하십니까?

TOP